상단영역

본문영역

[st&포커스온] NBA가 '유독' 흑인 인종 차별에 발끈하는 이유는?

[st&포커스온] NBA가 '유독' 흑인 인종 차별에 발끈하는 이유는?

  • 기자명 이서린 기자
  • 입력 2020.08.29 12:17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BA 선수들의 보이콧으로 비어 있는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
NBA 선수들의 보이콧으로 비어 있는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흑인 인종 차별에 대해 미국프로농구(NBA)의 반응이 가장 거센 까닭은 무엇일까.

최근 미국에서 벌어진 흑인 피격 사건 여파로 NBA 선수들의 보이콧이 화제다. 선수들의 보이콧은 NBA 뿐만 아니라 NFL(미국프로풋볼), MLB(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WNBA(미국여자프로농구), MLS(미국메이저리그사커), NHL(북미아이스하키리그) 등 미국의 대표적인 프로스포츠가 동참했다.

이 중에서도 NBA의 보이콧이 단연 타 종목 프로리그보다 더 부각된다. 이유는 선수들에게 있다.

보이콧이라는 대담한 행동은 선수들의 거침없고 주도적인 면모를 보여준다. 농구가 팀 스포츠 장르인 것에 비해, NBA는 유독 선수 개개인의 유명세가 높다. 대표적인 스타 선수는 르브론 제임스(36·LA 레이커스) 카와이 래너드(29·LA 클리퍼스) 야니스 아데토쿤보(26·밀워키 벅스) 제임스 하든(31·휴스턴 로키츠) 스테판 커리(32·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 등이 있다.

'플레이어 임파워먼트(권한이임)'가 존재하는 NBA는 선수가 구단보다 강력하게 언론을 장악하는 능력을 지녔다. 선수들 자신도 대중을 자극할 수 있는 권력이 있기에 리그 중단의 의사를 밝힐 자신감 또한 존재하는 것이다.  

NBA는 미국의 4대 프로스포츠 중에서 압도적으로 흑인 선수들의 비중이 높다. 스포츠의 인종 다양성 및 윤리를 연구하는 학회의 2020년 NBA의 인종 및 성별에 대한 연구 자료에 따르면, 74.2%가 흑인 선수다. 절반 이상이 흑인 선수인 만큼 리그가 전반적으로 흑인 인권 운동이라는 사회적인 이슈에 더 적극적일 수밖에 없다. 

관중과 팬이 존재함으로써 의미가 더 분명해지는 것이 스포츠의 특성인 만큼, 경기를 치르지 않겠다고 선언한 선수들의 결정에 대한 대중의 의견은 둘로 나뉘고 있다.

사회적인 운동에 동참하며 평등한 인권을 지지하는 선수들의 모습이 감명 깊었다는 반응이 있는 반면에 팬의 지지 덕에 운영되는 스포츠 리그를 막무가내로 포기하고자 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의견이 팽배하게 대립 중이다.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sports@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