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송영길 "뒤쳐져 있다가 1% 접전…이길 가능성 높지 않느냐"

송영길 "뒤쳐져 있다가 1% 접전…이길 가능성 높지 않느냐"

  • 기자명 이상완 기자
  • 입력 2022.03.09 21:08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운동 중 괴한에게 둔기 피습을 당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이재명 대선후보의 '위기극복, 국민통합 특별 기자회견'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공동취재사진
선거운동 중 괴한에게 둔기 피습을 당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이재명 대선후보의 '위기극복, 국민통합 특별 기자회견'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공동취재사진

 

[STN스포츠] 이상완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KBS·MBC·SBS 방송3사 제20대 대통령 선거 출구조사와 관련해 "뒤쳐져 있다가 1% 안으로 접전이 됐다는 것은 저희가 이길 가능성이 높지 않느냐고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SBS와 인터뷰에서 '조금전 발표된 출구조사 결과를 어떻게 봤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예상은 했지만 접전 상태인 것 같다. 새벽까지 봐야 확실한 결과 나올 거 같다 생각하지만 저희 이재명 후보가 계속 상승하는 추세였기 때문에 뒤쳐져 있다가 1% 안으로 접전이 됐다는 것은 저희가 이길 가능성이 높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송 대표는 '이재명 후보 지지율 상승 원동력'에 대해서는 "정치교체 프레임에서 주도권을 놓쳤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저희는 정권 교체, 정치 교체, 기득권 교체로 가겠다는 국민통합 정치개혁안 제시했지만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께서는 왜 선거 앞두고 쇼를 하느냐 비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비판이 일리 있는 면도 있지만 또 이런 대선 때가 아니면 이런 개혁 어젠다를 전 국민에 공유하기 쉽지 않다"고 항변했다.

그는 "우리 비판 할 때 하더라도 윤석열 후보 측에서 대안을 제시해야 하는데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단일화해 억지로 저희가 했던 정치개혁안 일부 수용했지만 국회 추천 총리제 도입이나 결선투표제 도입 같은 정치개혁안을 제시하지 않고 오로지 민주당을 교체하는 것만 정치교체다 개혁이다 상투적인 말을 함으로써 정치교체 프레임에서 주도권을 놓쳤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윤석열 후보는 9일 KBS·MBC·SBS 방송3사 제20대 대통령 선거 출구조사에서 48.4%를 기록해 2위 이재명 후보(47.8%)를 오차범위 내인 0.6%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출구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리서치와 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 입소스가 방송3사 의뢰로 9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330개 투표소에서 7만3297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약 ±0.8%p이다.

글=뉴시스 제공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