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조응천 "근거 없는 자신감으로 대선…문제는 민주당이었다"

조응천 "근거 없는 자신감으로 대선…문제는 민주당이었다"

  • 기자명 이상완 기자
  • 입력 2022.03.13 22:45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응천 국토법안심사소위원회 위원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안심사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공동취재사진
조응천 국토법안심사소위원회 위원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안심사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공동취재사진

 

[STN스포츠] 이상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으로 선임된 조응천 의원은 13일 대선 패배 원인과 관련해 "이재명 후보의 월등한 역량에 힘입어 저희 민주당의 여러 못난 점에도 불구하고 초박빙의 승부까지 갈 수 있었다"면서 "결국 문제는 우리 민주당이었다"고 반성하며 쇄신을 다짐했다.

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비상대책위원직 수락의 변'에서 "대선 기간 내내 한 번도 정권교체론을 극복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은 "지난 5년 동안 조국 사태와 서초동 시위, 시·도지사들의 성추행 사건, 위안부 할머니들의 공적 가치를 사유화했다고 의심받는 윤미향 사건, 말바꾸기 위성정당 사태 등을 거치며 우리 당의 도덕성과 공정성은 심각하게 훼손됐지만 반론을 용납하지 않는 당 내부문화가 정착돼 그때마다 강고한 진영논리로 덮이면서 민주당은 더 이상 개혁적이지도 도덕적이지도 않은 세력으로 인식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작년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 과정에서 오만과 무능 그리고 내로남불이라는 근본적인 문제점이 적나라하게 노출됐음에도 저희들은 반성하지 않았고 반성이 없었으니 쇄신은 더더욱 없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번 대선에서도 국민들께서는 저희들에게 '공정하지 않고 공익을 추구하는 것 같지도 않으니 더 이상 정권을 맡길 수 없다'고 말씀하시는데, 우리는 그래도 야당보다는 유능하니 우리를 선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근거 없는 자신감으로 선거에 임했고 당연히 정권교체의 도도한 흐름에 밀려 캠페인 내내 고전할 수밖에 없었다"고 진단했다.

조 의원은 "탄핵으로 물러난 세력에게 5년 만에 정권을 내주게 된 근본적인 원인을 진단하고 지금껏 하지 못한 처절한 반성을 통한 근본적 쇄신만이 다시 우리 당이 국민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며 "힘든 일이지만 비대위에서 이 역할 제대로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결과로 말씀드리겠다"고 적었다.

글=뉴시스 제공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