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권성동 "MB·김경수 동시 사면"…靑 "대통령 고유권한, 언급 부적절"

권성동 "MB·김경수 동시 사면"…靑 "대통령 고유권한, 언급 부적절"

  • 기자명 이상완 기자
  • 입력 2022.03.15 12:04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현안질의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공동취재사진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현안질의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공동취재사진

 

[STN스포츠] 이상완 기자 = 청와대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를 동시에 사면할 것이라는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주장에 구체적인 언급을 자제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권 의원의 관련 주장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에 대해 "사면은 대통령 고유 권한으로 제가 말씀을 드리는 건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문 대통령과 윤석열 당선인의 청와대 회동을 하루 앞두고 당선인 측 중심으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 논의 여부를 공론화 시키고 있는 것과는 별개로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는 점을 앞세워 최대한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권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당시 문 대통령이 이 전 대통령을 김 전 지사의 동시 사면을 위해 남겨뒀다는 자신의 주장을 환기하며 "아마 (이번에) 같이 사면을 하리라 본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박 전 대통령 사면) 당시 (김 전 지사의) 형이 확정된 지 얼마 안 되니까, 사면하면 비판 받을 것 같으니까 (배제한 것)"이라며 "문 대통령 입장에서 김경수 그냥 놔둘 수 없다. 살려줘야죠"라고 했다.

글=뉴시스 제공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