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47세’ 추성훈, 日 아오키 혼쭐냈다..,통쾌한 펀치 KO승
‘만 47세’ 추성훈, 日 아오키 혼쭐냈다..,통쾌한 펀치 KO승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2.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성훈이 26일(한국시간) 싱가포르 칼랑의 싱가포르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원 챔피언십 ONE X' 대회 라이트급(77㎏급) 경기에서 아오키 신야를 2라운드 TKO 승으로 꺾었다. 사진|원챔피언십 제공
추성훈이 26일(한국시간) 싱가포르 칼랑의 싱가포르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원 챔피언십 ONE X' 대회 라이트급(77㎏급) 경기에서 아오키 신야를 2라운드 TKO 승으로 꺾었다. 사진|원챔피언십 제공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노장 추성훈(47)의 격투 인생 KO승은 끝난 게 아니었다. 만 47세의 나이에 다시 KO승을 따내며 세상을 놀라게 했다.

추성훈은 26일(한국시간) 싱가포르 칼랑의 싱가포르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원 챔피언십 ONE X' 대회 라이트급(77㎏급) 경기에서 ‘숙적’ 아오키 신야(39)에게 2라운드 TKO 승을 거뒀다.

이로써 추성훈은 지난 2020년 2월 원 챔피언십 경기에서 셰리프 모하메드를 상대로 KO승을 거둔 후 2년 만에 승리를 따냈다. 통산 16승이다. KO승 보너스로 5만 달러까지 챙겼다.

2라운드 추성훈은 그라운드를 시도하는 아오키의 안면에 펀치를 적중시켰다. 승부의 분수령이 되는 펀치였다. 이후 추성훈의 니킥과 펀치가 계속 아오키의 얼굴을 강타했다. 결국 주심이 막아서며 추성훈의 승리로 끝이 났다.

종료 공이 울리자 추성훈은 기쁨을 만끽하며 포효했다. 경기장에 누워 연신 기쁨의 함성을 질렀다.

경기 후 추성훈은 “1라운드에서 고전하며 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관중들이 ‘섹시야마’(추성훈 별명)를 외치는 소리를 듣고 힘을 냈다”라며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 더 섹시해지겠다”라고 유쾌한 소감을 전했다.

‘한국 여자 최강 파이터’ 함서희(35·부산 팀매드)는 필리핀의 드니스 잠보앙가(25)와 여성 아톰급 리턴 매치에서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헤비급 강자 강지원(27·왕호MMA)도 화끈한 KO승을 따냈다. 폴 엘리엇(30·영국)과의 헤비급 경기에서 오른손 훅을 턱에 꽂으며 58초 만에 쓰러뜨렸다.

원 챔피언십 페더급 1위 김재웅(29·익스트림 컴뱃)은 탕카이(중국)와 치열한 타격전을 벌였지만 1라운드 2분 7초 만에 KO패 당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메타미디어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n5043@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