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계곡살인 이은해, 한번에 男 3명과 동거 충격

계곡살인 이은해, 한번에 男 3명과 동거 충격

  • 기자명 이상완 기자
  • 입력 2022.05.02 17:27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 계곡 살인사건’의 피의자로 지목된 이은해.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가평 계곡 살인사건’의 피의자로 지목된 이은해.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STN스포츠] 이상완 기자 = SBS '그것이 알고싶다' 가평 계곡 살인사건 피의자 이은해(31)·조현수(30) 취재를 맡았던 SBS 문치영 PD가 '그알 유튜브'를 통해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지난달 29일 '그것이 알고싶다' 유튜브 채널에는 '이은해의 자수 플랜은 뭐였을까? 가평 계곡 살인사건 취재 비하인드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은해와 내연남 조현수는 2019년 6월30일 오후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이은해의 남편 A씨에게 다이빙을 강요해 보험 실효 4시간 전 숨지게 한 혐의로 함께 구속됐다. 또 같은 해 두 차례에 걸쳐 A씨를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도 있지만 이들은 현재 의혹은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영상에서 문 PD는 "이은해가 A씨와 연애하는 와중에 다른 남자들을 굉장히 많이 만났던 걸로 확인이 됐다"라며 "이름 석 자를 확인한 것만 6명, 동거를 같이했던 남자도 있고 한 번에 3명과 동거를 했던 기간도 있다"고 전해 충격을 안겼다. 

그러면서 "상식적으로 전혀 납득이 안 가는 일인데 이 부분에 대해서 A씨가 생전에 알고 있었는지, 몰랐는지 까지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어느 정도 유추해볼 수 있는 건 A씨의 친한 친구와 전화통화한 내용 중에 '아내가 의심된다. 수상하다' 이런 이야기가 녹음돼 있고 실제로 A씨와 이은해는 결혼은 했지만 같이 지내진 않았기 때문에 A씨는 떨어져 있는 모든 시간 동안 이은해가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을지 많이 생각 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문 PD는 가스라이팅 가능성에 대해서 "개인적으로는 가스라이팅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세뇌로 인해 잘못됐다는 걸 모르고 어떤 행동을 하는 게 가스라이팅인데 전문가들 이야기를 들어보니 A씨는 알았던 것 같더라. 그런데 벗어날 수 없었기 때문에 몇 배 더 힘들지 않았을까"라며 안타까움을 털어놨다. 

끝으로 이은해 검거 직전에 통화했던 지인을 통해 내용을 확인했던 문치영 PD는 "그 지인이 이은해가 많이 울었다고 했다. 통화 당시 이은해가 계속 울면서 했던 말이 '조현수에게 미안하다'였다"라며 "조현수를 많이 생각했던 걸로 보인다"고 전해 충격을 안겼다.

글=뉴시스 제공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