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토론토 류현진, 팔꿈치 염증 진단…장기 결장 우려+걱정스러운 상황

토론토 류현진, 팔꿈치 염증 진단…장기 결장 우려+걱정스러운 상황

  • 기자명 이형주 기자
  • 입력 2022.06.04 14:47
  • 수정 2022.06.04 14:55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사진|뉴시스/AP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이형주 기자 =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부상이 가볍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베이스볼(MLB)닷컴은 4일(한국시간) "토론토(TOR) 류현진이 자기공명검사(MRI)를 통해 왼 팔뚝 염좌와 팔꿈치 염증 진단을 받았다. 이로 인해 몇 주 동안 결장할 것이다"이라고 전했다.

이미 전날(3일) 왼 팔뚝 염증으로 15일짜리 부상자 명단(IL)에 오른 류현진은 장기 이탈이 불가피해 보인다. 2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 이후 "시즌 초반 다쳤을 때와 느낌이 비슷하다. (오늘 등판이) 조금 후회스럽다"라고 말해 팬들의 걱정이 커졌고, 우려한대로 작지 않은 부상인 것으로 보인다. 

2019시즌 2.32의 평균 자책점을 기록하며 양대리그 통합 1위의 기염을 토했던 류현진이다. 이후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한화 약 1,001억 원)에 프리에이전트(FA) 계약을 맺은 류현진은 올해 이적 3번째 시즌을 보내고 있던 차였다. 그런 그가 부상이라는 악재를 마주하게 됐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