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류현진, 토미존 수술 진행...최소 1년 이탈

류현진, 토미존 수술 진행...최소 1년 이탈

  • 기자명 박재호 기자
  • 입력 2022.06.19 08:15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사진|뉴시스/AP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결국 토미존 수술을 받았다.

19일(한국시간) <MLB닷컴>에 따르면, 토론토를 담당하는 키건 매티슨은 19일(한국시간) 류현진이 손상된 팔꿈치 인대를 재건하는 토미존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전했다. 최소 1년 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할 전망이다.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도 류현진이 토미존 수술을 받아 12개월에서 18개월까지 재활 기간이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 시즌 복귀도 불투명하다는 예상이다.

류현진은 지난 2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경기에서 4이닝 동안 3실점(2자책)을 후 몸에 이상이 있다고 판단해 마운드를 내려갔다. 류현진은 과거 자신의 팔꿈치 수술을 집도했던 닐 엘라트라체 박사에게 검진을 받고 결국 수술대에 올랐다.

토미존 수술 후 복귀까지 통산 1년 이상이 걸리는데 류현진은 빨라도 내년 6월 이후 마운드에 설 수 있다. 토론토와 계약 마지막 연도인 내년에 마지막 시즌을 불태울 수도 있다. 하지만 이후 MLB에서 계속 뛸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2024년에 만 37세가 되고 토미존 수술을 받은 선수에게 구단들이 선뜻 계약서를 내밀기 힘들 거라는 전망이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