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김하성, 리드오프 변신하니 3출루! 당분간 1번 중책 맡을까?

김하성, 리드오프 변신하니 3출루! 당분간 1번 중책 맡을까?

  • 기자명 박재호 기자
  • 입력 2022.07.09 15:59
  • 수정 2022.07.09 16:00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사진|뉴시스/AP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MLB 진출 후 첫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맹활약했다. 1번 타자로 나설 수 있는 신뢰도 챙겼다.

김하성은 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2022 미국 프로야구(MLB)’ 홈경기에 유격수 겸 1번 타자로 출전했다. 첫 타석부터 안타를 치며 4타수 2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김하성은 지난해 1번 타자로 한번 타석에 선 적이 있지만 선발 출전은 아니었다. 주릭슨 브로파가 부상을 당하자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을 새로운 1번으로 낙점했다.

첫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상대 선발 샘 롱의 포심 패스트볼을 밀어쳐 1, 2루수 사이를 통과하는 안타를 만들었다. 이어 제이크 크로넨워스의 2루타와 매니 마차도의 3점 홈런으로 3-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2회말은 2사 1루 상황에서 들어선 두 번째 타석은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5회말 바뀐 투스 잭 라이틀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얻어내며 두 번째 출루에 성공했다.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며 타점까지 올리지는 못했다.

8회말 2사 1루 상황에서 우전 안타를 때리며 3출루를 완성했다.

샌디에이고는 샌프란시스코에 6-3으로 이겼다. 샌디에이고 선발투수 블레이크 스넬은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선발 전원 탈삼진 기록을 세우며 6이닝 피안타 3개, 탈삼진 11개로 1실점 호투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