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KBO-진주시, 2만 5천평 부지에 '야구스포츠파크' 건립 MOU 체결

KBO-진주시, 2만 5천평 부지에 '야구스포츠파크' 건립 MOU 체결

  • 기자명 박재호 기자
  • 입력 2022.07.12 09:34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 야구스포츠파크 조감도. 사진|KBO 제공
진주시 야구스포츠파크 조감도. 사진|KBO 제공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KBO 허구연 총재와 조규일 진주시장은 11일 프로와 아마추어 야구팀의 전지훈련 및 각종 대회 개최를 위한 ‘남해안 벨트’ 조성을 목표로 MOU를 체결했다.

진주시는 명석면 관지리에 약 85,000㎡(약 25,700평) 규모의 부지를 마련해 정식 규격 야구장 2면, 유소년 야구장 1면, 실내 연습과 웨이트트레이닝을 위한 에어돔 등 야구훈련캠프 인프라 조성을 위해 430여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2025년 12월 ‘진주시 야구스포츠 파크’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KBO는 기온이 온화한 진주에 최적의 조건을 갖춘 훈련시설을 통하여 프로 및 아마추어 선수들이 동계전지훈련을 치를 수 있는 훌륭한 환경을 제공하고, 지역경제활성화와 한국야구발전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진주시 야구스포츠파크는 진주 시내와 5분여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교통과 숙박 등 접근성에 장점이 있다. 

KBO와 진주시는 국내 최초의 에어돔 실내야구연습장, 웨이트트레이닝장, 국제 경기를 치를 수 있는 그라운드와 조명, 펜스 시설 등 최고의 인프라 구축을 통해 KBO가 계획 중인 남해안 벨트 조성의 성공적인 모범 사례가 될 수 있도록 긴밀하게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당초 진주시는 총 107억원 규모의 예산으로 야구장 시설을 조성할 예정이었지만 KBO ‘남해안 벨트’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430억원으로 예산을 증액했다. 

KBO 허구연 총재는 진주시 야구스포츠파크의 훌륭한 시설 구축과 남해안 벨트의 첫 사업 스타트에 대한 기대가 크며, 한국야구발전을 위해 애써주신 조규일 시장님을 비롯한 진주시민들에게 MOU 체결을 통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또한, 조규일 진주시장은 지난 4월 3일 허구연 총재와의 만남에서 제안 받은 남해안 벨트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통해 프로와 아마추어 선수들 뿐만 아니라, 진주시 야구 동호인 모두가 함께 이용하는 국내 최고의 훈련캠프 조성을 약속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