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유아' 마라톤 홍보대사 됐다.
오마이걸 '유아' 마라톤 홍보대사 됐다.
  • 이승호 기자
  • 승인 2022.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6일 2022 LIFEPLUS JTBC 서울마라톤 개최, 9월 1일 부터 접수
아육대에서 육상선수로 두각을 나타냈던 오마이걸 유아가 마라톤의 홍보대사로 함께 한다. 사진은 2022 LIFEPLUS JTBC 서울마라톤 포스터. 사진|LIFEPLUS JTBC 서울 마라톤
아육대에서 육상선수로 두각을 나타냈던 오마이걸 유아가 마라톤의 홍보대사로 함께 한다. 사진은 2022 LIFEPLUS JTBC 서울마라톤 포스터. 사진|LIFEPLUS JTBC 서울 마라톤

[STN스포츠] 이승호 기자 =아육대에서 육상선수로 두각을 나타냈던 오마이걸 유아가 마라톤의 홍보대사로 함께 한다.

JTBC와 대한육상연맹은 오는 11월 6일 개최되는 '2022 LIFEPLUS JTBC 서울마라톤'의 홍보대사에 오마이걸 유아가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유아'는 예능 프로그램 ‘아이돌 육상 선수권 대회(일명 아육대)’에 출연해 육상여신으로 두각을 나타낸 바 있다. 홍보대사 유아는 평소 자신이 러닝을 하며 동기부여가 됐던 러닝 플레이리스트를 추천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참가자들에게 응원을 보냈다.    

 

JTBC와 대한육상연맹은 오는 11월 6일 개최되는 '2022 LIFEPLUS JTBC 서울마라톤'의 홍보대사에 오마이걸 유아가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사진|LIFEPLUS JTBC 서울 마라톤
JTBC와 대한육상연맹은 오는 11월 6일 개최되는 '2022 LIFEPLUS JTBC 서울마라톤'의 홍보대사에 오마이걸 유아가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사진|LIFEPLUS JTBC 서울 마라톤

'2022 LIFEPLUS JTBC 마라톤'은 3년만에 개최되는 오프라인 대회로  ‘Life, Lively 달리자, 나답게’ 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된다.  이번 대회는 풀코스(42.195km)와 10km 코스 2개 부문으로 구성되며, 참가 신청은 9월 1일부터 대회전용 앱 '러너블(runable) 을 통해 선착순으로 이루어진다. 

러닝 버티컬 플랫폼 러너블 관계자는 "지난 7월 국내 최초로 도입한 드로우 방식의 사전 접수에서 3만 5천여명이 몰려 이번 '2022 LIFEPLUS JTBC 서울마라톤'의 인기를 엿볼 수 있었다. 비대면 대회에서도 접수 4시간만에 마감될 정도로 주목받았던 대회인만큼 3년만의 오프라인 대회라 더욱 많은 러너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고 말했다.  

홍보대사로 함께 한다.고 주최하는 '2022 LIFEPLUS JTBC 서울마라톤'의  9월 1일부터 대회전용 앱 '러너블(runnable)'에서 대회 접수를 시작한다. 사진|LIFEPLUS JTBC 서울 마라톤
'2022 LIFEPLUS JTBC 마라톤'은 3년만에 개최되는 오프라인 대회로  ‘Life, Lively 달리자, 나답게’ 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된다. 사진|LIFEPLUS JTBC 서울 마라톤

STN스포츠=이승호 기자

stn5043@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메타미디어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n5043@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