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스팩 때문에 괜찮아” 김하성, 관중 환호 이끈 ‘데릭 지터급 수비’
“식스팩 때문에 괜찮아” 김하성, 관중 환호 이끈 ‘데릭 지터급 수비’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2.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사진|뉴시스/AP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호수비에 관중들이 환호했다.

김하성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와 경기에 6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52로 조금 올랐다.

4회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워싱턴 선발 패트릭 코빈의 2구째 싱커를 받아쳐 좌전 안타를 만들었다. 이어 후속 타자의 타석에서 2루를 훔치며 시즌 9호 도루를 기록했다.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며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수비에서 활약은 더 돋보였다. 0-1로 뒤진 6회 상대 타자 알렉스 콜이 친 공이 3루 파울 지역으로 뜨자 끝까지 타구를 따라가 펜스에 부딪히며 잡아냈다. 관중들은 뜨거운 박수를 쳤다.

해당 장면은 MLB닷컴 공식 홈페이지에 소개됐다. 매체는 “김하성이 몸을 날릴 때 데릭 지터를 떠올리게 했다”라고 칭찬했다.

지역 매체 <샌디에이고 유니온 트리뷴>의 제프 샌더스 기자에 따르면, 김하성에게 경기 후 몸 상태를 묻자 “식스팩이 있어서 아무런 문제가 없다”라고 농담했다.

김하성의 호수비로 분위기를 바꾼 샌디에이고는 6회말 조시 벨의 투런 홈런으로 2-1 역전승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메타미디어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n5043@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