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신약개발 기술, 美의 70% 수준…中에도 1년 뒤처져
韓 신약개발 기술, 美의 70% 수준…中에도 1년 뒤처져
  • 이승호 기자
  • 승인 2022.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 빅데이터 활용, 후보물질 발굴 앞당겨야"
사진|pngtree
사진|pngtree

[STN스포츠] 이승호 기자 =한국의 신약 개발 기술수준은 최고 선두주자인 미국의 70% 정도에 불과하며 중국에도 1년가량 뒤처졌다는 평가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일 '주요국 신약 개발 현황 비교 및 시사점'을 통해 "한국의 제약산업 경쟁력은 주요국 대비 턱없이 부족하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한국형 맞춤 정책 지원 및 신약 개발 환경 조성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주장헀다.

전경련에 따르면 한국의 신약 개발 기술수준은 미국과 약 6년 정도 격차를 보인다. 유럽(4년), 일본(3년)과도 큰 차이가 있다.

중국도 2015년 이후 본격적인 신약 개발 투자를 시작했는데도 한국에 비해 기술수준이 1년가량 앞섰다.
 
제약산업의 주요 분야인 신약 개발도 갈 길이 멀다. 미국 FDA(식품의약국)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7~2021년) FDA의 승인을 받은 세계 최초 혁신신약(first-in-class) 중 한국에서 신청한 제품은 단 한 건도 없었다. 미국이 66개, 유럽이 25개, 일본 6개 등이며 중국(홍콩·대만 포함) 2건으로 조사됐다.

전경련은 한국이 제약산업 경쟁력을 높이려면 양질의 의료데이터에 AI·빅데이터 기술을 접목해 신약 개발 시간 및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코로나 백신 개발과정에서 인공지능(AI)·빅데이터를 활용해 기존에는 평균 10.7년이 걸리던 기간을 1년 이내로 단축시키는 데 성공했다. 일본도 2018년에는 AI·빅데이터 기반 신약을 개발하기 위해 정부 산하 이화학연구소 주도로 약 1100억원 규모의 산학연 협력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본부장은 "이번 코로나 사태에서 확인했듯 우수 전문 인력과 AI·빅데이터를 잘 활용한다면 신약 개발에 소요되는 상당한 시간 및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나라가 신약 개발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우리의 최대 강점인 양질의 의료데이터를 원활히 활용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한 법적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빅데이터·의료 융합형 전문 인력 확보를 위해 정부 차원의 맞춤형 정책지원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STN스포츠=뉴시스

stn5043@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메타미디어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n5043@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