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신인 드래프트’ 김서현·윤영철, 1·2순위...‘학폭 논란’ 김유성은 두산행

‘신인 드래프트’ 김서현·윤영철, 1·2순위...‘학폭 논란’ 김유성은 두산행

  • 기자명 박재호 기자
  • 입력 2022.09.16 09:41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3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두산 베어스에 지명된 선수들이 구단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5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3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두산 베어스에 지명된 선수들이 구단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한화 이글스가 투수 김서현(서울고)을 1순위로 택했다. 두산 베어스는 과거 학교폭력으로 물의를 빚은 김유성(고려대)은 품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5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2023 KBO 신인 드래프트’를 개최했다.

고교 졸업 예정자 793명, 대학교 졸업 예정자 359명(얼리 드래프트 59명 포함), 해외 아마 및 프로 출신 등 기타 선수 13명 등 총 1165명이 참여했다. 이 중 110명의 선수가 약 10.59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10개 구단의 부름을 받았다. 4년제(3년제 포함) 대학교 2학년 선수도 참가할 수 있는 얼리 드래프트 제도가 첫 시행됐다.

지명은 지난 시즌 순위의 역순인 한화-KIA-롯데-NC-SSG-키움-LG-삼성-두산-KT 순으로 했다.

한화는 1라운드 1순위로 투수 김서현(서울고)을 호명했다. 김서현은 150km의 빠른 공을 던지며 올해 고교야구 18경기 3승 3패 평균자책점 1.31의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KIA는 좌완 윤영철(충암고)를 택했다. 양현종, 이의리, 토마스 파노니, 션 놀린 등 선발진이 충분하지만 윤영철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롯데는 내야수 김민석(휘문고), NC는 신영우(경남고)를 뽑았다. SSG는 이로운(대구고), LG는 포수 김범석(경남고), 삼성은 이호성(인천고)을 호명했다. 9순위 두산은 최준호(천안북일고), 10순위 KT는 김정운(대구고)를 선택했다.

두산은 과거 학교폭력 논란을 일으킨 우완 투수 김유성(고려대)을 2라운드 9순위로 택했다. 김유성은 2년 전 ‘2021 신인 드래프트’에서 1차 지명으로 NC 다이노스의 지명을 받았다. 하지만 드래프트 후 중학교 시절 학교 폭력을 해 징계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NC가 지명을 철회한 바 있다. 이후 신인 2차 드래프트에서 어떤 구단의 지명을 받지 못하고 고려대에 진학했다.

하지만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게 1년간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아 정식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징계가 끝나자 다시 경기에 나선 김유성은 150km 직구를 던지는 등 좋은 평가를 받았고 드래프트를 통해 프로 입단에 성공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