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신뢰 추락' 새마을금고, 정책협의체 발족으로 이미지 쇄신 나선다

'신뢰 추락' 새마을금고, 정책협의체 발족으로 이미지 쇄신 나선다

  • 기자명 이승호 기자
  • 입력 2022.09.29 12:58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리 온상'으로 불릴 정도로 신뢰가 추락한 새마을금고의 중앙회는 21일, 아동·청소년 그룹홈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MG Dream 하우스“ 사업의 기부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사진|
'비리 온상'으로 불릴 정도로 신뢰가 추락한 새마을금고의 중앙회는 21일, 아동·청소년 그룹홈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MG Dream 하우스“ 사업의 기부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사진|MG

 

[STN스포츠] 이승호 기자 =신뢰가 추락한 전국 새마을금고가 정책협의체를 본격 운영하면서 개혁에 나선다

행정안전부와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오는 30일 정책협의체 발족식 겸 1차 정기회의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 협의체는 새마을금고의 신뢰를 되찾기 위한 민관 소통창구다.

행안부 지역경제지원관·지역금융지원과장과 중앙회 전무이사·지도이사·금고감독위원장이 기본 구성원으로 참여하고 안건별로 민·관 관계 및 관련자가 추후 합류하게 된다.

매월 정례적으로 회의를 갖고 새마을금고 사업 및 주요 현안 공유, 취약계층 지원 및 지역 사회공헌사업 활성화, 정책·제도 개선사항 점검·보완 등을 수행하게 된다.

첫 회의에서는 중앙회 부서별 주요 현안을 보고하고 지난 8월 행안부가 시행한 '새마을금고 건전성 강화 종합대책'의 이행 상황을 살펴본다. 직장 내 괴롭힘 근절과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의견도 나눈다.

김광휘 행안부 지역경제지원관은 "최근 새마을금고에 대해 국민의 걱정이 크다"면서 "특단의 대책으로 만든 협의체를 통해 중앙회와 금고가 상호 긴밀하게 협력해 두터운 국민 신뢰를 쌓아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새마을금고는 '새마을금고법'에 의거해 설립된 비영리 금융기관이다. 지난 1963년 5월 경남 산청에서 일본 유학파 출신 권태선씨 등 마을 주민이 만든 '하둔신용조합'이 시초다. 경남 지역을 중심으로 신용조합이 확산되자 새마을운동의 취지와 잘 맞는다고 판단한 정부는 1973년 새마을금고로 명칭을 바꾸고 중앙조직인 '새마을금고연합회(2011년 새마을금고중앙회로 개칭)'도 설립해 지원에 나섰다.

현재 새마을금고는 지역이나 직장에서 설립한 개별 단위금고와 이들을 통합 관리하는 중앙회(본부 및 지역본부 13곳)로 이뤄져 있다. 올해 3월 기준 전국 1297개 단위금고가 있으며, 외환위기 직전인 1997년 2743개였던 단위금고는 공적자금 투입 없이 구조조정이 마무리돼 지금까지 안정적으로 운영돼 왔다.

새마을금고의 총자산은 253조6000억원이다. 금고 임직원은 2만9671명, 거래자는 2169만명(정회원 839만명, 일반거래자 1330만명)에 이른다.

 

STN스포츠=뉴시스

stn5043@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