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PGA]김주형, PGA투어 2승째…21세 이전 2승은 우즈 이후 처음

[PGA]김주형, PGA투어 2승째…21세 이전 2승은 우즈 이후 처음

  • 기자명 이승호 기자
  • 입력 2022.10.11 09:12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라운드 72홀 동안 보기 없는 무결점 경기력...한국 선수 4명, 톱10에 올라

김주형이 9일(현지시간) 미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PC 서머린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 최종라운드 1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김주형은 최종 합계 24언더파 260타로 정상에 올라 PGA 통산 2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KPGA
김주형이 9일(현지시간) 미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PC 서머린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 최종라운드 1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김주형은 최종 합계 24언더파 260타로 정상에 올라 PGA 통산 2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티샷하는 김주형. 사진|KPGA

 

[STN스포츠] 이승호 기자 =김주형이 PGA투어 2승을 달성했다.

김주형(20)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총상금 800만 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2개월 만에 다시 정상에 올랐다.

김주형은 1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PC서머린(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5개로 5타를 줄여 최종합계 24언더파 260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2개월 만에 다시 정상에 오르며 PGA투어 2승째를 달성한 김주형(2002년 6월생)은 특히 1996년 타이거 우즈 이후 처음으로 만 21세가 되기 전에 2승을 달성한 선수가 됐다.

김주형은 또 4라운드 72홀 동안 단 한 개의 보기도 없는 무결점 플레이를 선보였다.

김주형은 이날 최종 라운드 16번홀까지 패트릭 캔틀레이(미국)와 공동 선두를 달렸지만 캔틀레이가 17번 홀에서 트리플 보기를 범하며 무너져 정상에 올랐다.

한편, 이번 시즌 PGA투어에 데뷔한 김성현은 20언더파 264타로 공동 4위에 올랐고,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임성재는 19언더파 265타로 7위에 자리했다.

18언더파 266타를 친 김시우(공동 8위)까지 한국 선수 4명이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STN스포츠=뉴시스

stn5043@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