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공식발표] KBO, 내년부터 외인 ‘3인 최대 400만 달러’ 샐러리캡 도입

[공식발표] KBO, 내년부터 외인 ‘3인 최대 400만 달러’ 샐러리캡 도입

  • 기자명 하상우 기자
  • 입력 2022.10.18 15:49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O 로고. 사진|KBO 제공
KBO 로고. 사진|KBO 제공

[STN스포츠] 하상우 기자 = KBO리그가 내년부터 외국인 선수 샐러리캡 제도를 시행한다.

KBO는 18일 제9차 이사회를 열고 외국인 선수 제도 개정안에 대해 논의했다. 앞서 예정됐던 외국인 선수 3명에 대한 샐러리캡 400만 달러(약 56억 9,000만 원)는 원안대로 유지된다. 단 외국인 선수 계약 시 지출할 수 있는 최대 비용 중 연봉과 계약금, 이적료 외에 특약을 옵션 실지급액 기준으로 포함하기로 했다.
 
또 구단이 기존 외국인 선수와 재계약 할 경우(보류권을 갖고 있는 외국인 선수와 재계약 포함) 해당 선수의 재계약 연차에 따라 한도를 10만 달러씩 증액하는 것을 허용하기로 했다.
 
신규 외국인 선수와 계약할 시 지출할 수 있는 금액 상한 100만 달러도 기존대로 적용되며 특약은 옵션 실지급액으로 포함된다.
 
샐러리캡을 초과하는 구단은 위반 횟수에 따라 1회 초과 시 초과분의 50%. 2회 초과 시 초과본의 100%에 해당하는 금액을 제재금으로 부과하고 해당 구단의 다음 연도 2라운드 지명권은 자동으로 9단계 하락한다. 3회 이상 연속해 초과하는 경우 해당 구단은 초과분의 150%에 해당하는 금액을 제재금으로 납부하고 다음 연도 2라운드 지명권은 자동으로 9단계 하락한다.

STN스포츠=하상우 기자

hsw326@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