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기자칼럼] 류지현과 제리 로이스터

[기자칼럼] 류지현과 제리 로이스터

  • 기자명 구권회 기자
  • 입력 2022.11.04 21:02
  • 수정 2022.11.04 21:05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지현과 제리 로이스터. 사진|롯데+LG 구단
류지현과 제리 로이스터. 사진|롯데+LG 구단

 

제리 로이스터는 2007년 말 롯데 자이언츠의 감독으로 부임했다.

시즌인 2008년, 만년 하위를 전전하던 롯데 자이언츠를 시즌 최종 3위로 올려놓으면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그리고 "No Fear"라는 한마디로 7년 넘게 롯데 선수단에 뿌리깊게 박혀 있던 패배의식을 일소하며 그의 재임기간 3년동안 롯데 자이언츠를 포스트시즌에 올려 놓았다.

그런데 그런 로이스터 전 감독의 약점은 단기전에 약하다는 것이었다.

롯데 자이언츠는 3년동안 한번도 준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해서 플레이오프로 올라가지 못했다.

물론 다른 이유도 있겠지만 롯데 자이언츠는 이런 이유를 들어 그와 더이상 재계약을 하지 않았다.

엘지 트윈스와 류지현 전 감독도 비슷한 상황이었다.

올해 엘지 트윈스는 여느 때보다 강했고 SSG의 유일한 대항마로 불렸다.

플레이오프에서도 키움을 여유롭게 따돌리고 한국시리즈로 진출할 것이라고 많은 전문가들이 예상하기도 했다.

그런데 키움에게 1승 3패를 기록하며 한국시리즈에 가지 못하고 탈락했다.

주축 타자와 시즌내내 강력했던 불펜진이 모두 부진했지만 류지현 감독의 선택은 모두 빗나갔고 그렇게 엘지 트윈스의 가을 야구는 끝이 났다.

그리고 엘지 트윈스와 류지현 전 감독의 동행도 오늘로 끝이 났다.

단기전에 약한 모습을 보였지만 구단의 프랜차이즈 스타이기도 하고 정규리그 성적 또한 좋았다.

그래서 일각에서는 류지현 전 감독의 재계약을 예상하기도 했지만 엘지 트윈스는 다른 선택을 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로이스터 전 감독과의 이별 후 여전히 하위권을 전전하고 있다,

엘지 트윈스의 과감한 선택은 어떤 결말을 가져올지 자못 궁금하다.

구권회 기자
구권회 기자

 

 

 

 

STN스포츠=구권회 기자

sports@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