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KS4 S코어북] ‘이승호 오프너 임무 완수’ 키움, SSG에 6-3 승...시리즈 2승 2패

[KS4 S코어북] ‘이승호 오프너 임무 완수’ 키움, SSG에 6-3 승...시리즈 2승 2패

  • 기자명 하상우 기자
  • 입력 2022.11.05 18:18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KBO 한국시리즈 4차전' SSG 랜더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키움 선발투수 이승호가 역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KBO 한국시리즈 4차전' SSG 랜더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키움 선발투수 이승호가 역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 하상우 기자 = 키움 히어로즈가 ‘오프너’ 임무를 완벽 수행한 이승호(23)의 호투에 힘입어 시리즈의 균형을 맞췄다.

키움은 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KS) 4차전 SSG 랜더스와의 맞대결에서 6-3으로 시리즈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날 경기 선발 임무를 맡은 이승호는 4이닝 동안 투구수 48구, 1피안타, 2볼넷, 2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키움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반면 SSG는 외국인 투수 숀 모리만도가 2⅓이닝 동안 9피안타, 6실점(5자책)으로 부진하며 조기 강판된 것이 아쉬웠다.

SSG가 1회 초부터 선취점을 뽑아냈다. 추신수가 볼넷으로 출루한 이후 상대 투수 폭투로 1사 2루 기회를 만들었다. 최정이 우전 안타를 쳐내며 주자를 불러들였다.

키움이 반격에 나섰다. 2회 말 1사 1, 3루 상황에서 신준우의 스퀴즈 번트가 안타로 이어져 3루 주자가 득점을 올렸다.

흐름을 탄 키움이 대량득점에 성공했다. 3회 말 전병우의 2루타와 이정후의 우전 적시타를 묶어 2-1로 역전했다. 1사 1, 2루 상황에서 이지영과 송성문이 연속 적시타를 쳐내며 점수 차를 벌렸다. 이어 신준우의 안타로 3루 주자 송성문이 홈을 밟으며 6-1로 달아났다.

SSG는 7회초 2사 만루에서 최정의 안타로 2점을 만회했으나 추가점은 없었다. 키움은 8회초 김재웅이 엄지 출혈로 강판 됐지만, 최원태가 9회까지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승리를 지켜냈다.

STN스포츠=하상우 기자

hsw326@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