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LG, ‘국대 출신 베테랑 좌완’ 차우찬 등 3명 방출

LG, ‘국대 출신 베테랑 좌완’ 차우찬 등 3명 방출

  • 기자명 하상우 기자
  • 입력 2022.11.08 15:56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트윈스와 작별한 투수 차우찬. 사진|뉴시스
LG 트윈스와 작별한 투수 차우찬. 사진|뉴시스

[STN스포츠] 하상우 기자 = LG 트윈스가 국가대표 출신 좌완 투수 차우찬(36)을 비롯해 3명을 방출했다.

LG는 8일 “선수단 정리 작업을 통해 투수 차우찬, 내야수 이상호, 김호은과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가장 눈에 띄는 이름은 차우찬이다. 차우찬은 지난 2016시즌 종료 후 4년 95억 원의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맺고 삼성라이온즈에서 LG로 이적했다.

LG 입단 후 2017시즌 2019시즌까지 3년 연속 두 자릿수 승수를 올리며 활약했다. 2021시즌을 앞두고 2번째 FA 자격을 얻은 차우찬은 2년 총액 20억 원으로 LG에 잔류했다.

부상 재활을 마치고 지난해 6월 팀에 돌아온 차우찬은 5경기 2승1패, 평균자책점 5.24로 부진했다. 2020 도쿄올림픽 출전 이후에는 다시 어깨 통증을 호소하며 수술대에 올랐다.

차우찬은 이번 시즌 퓨처스(2군) 리그 2경기 등판에 그쳤다. 1군 경기는 한 차례도 출전하지 못했다. 결국 통산 104경기 42승31패, 평균자책점 4.65의 성적으로 LG 생활을 마무리하게 됐다.

STN스포츠=하상우 기자

hsw326@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