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카타르 WC] ‘조연에서 주연으로 우뚝!’ 지루, ‘부상 병동’ 프랑스의 대승 견인

[카타르 WC] ‘조연에서 주연으로 우뚝!’ 지루, ‘부상 병동’ 프랑스의 대승 견인

  • 기자명 하상우 기자
  • 입력 2022.11.23 10:01
  • 1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축구대표팀 공격수 올리비에 지루. 사진|FIFA 공식 SNS 캡처
프랑스 축구대표팀 공격수 올리비에 지루. 사진|FIFA 공식 SNS 캡처

[STN스포츠] 하상우 기자 = 올리비에 지루(37·AC밀란)가 프랑스의 대승을 이끌었다.

지루는 2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 와크라의 알 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D조 1차전 호주와의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프랑스의 4-1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월드컵 2연패에 도전하는 프랑스는 대회 시작 전 핵심 선수들이 부상으로 이탈하는 악재를 맞았다. 폴 포그바(유벤투스), 은골로 캉테(첼시), 크리스토퍼 은쿤쿠(라히프치히) 등이 낙마했다. 여기에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까지 대표팀에서 하차하며 고민이 깊어졌다.

하지만 프랑스에는 베테랑 공격수 지루가 있었다. 1-1 동점 상황이던 전반 32분 아드리안 라비오의 패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가볍게 밀어 넣었다.

역전에 성공한 프랑스가 공세를 이어갔다. 후반 23분 킬리안 음바페가 대회 첫 골을 터뜨렸다. 이어 후반 26분 음바페의 크로스를 지루가 헤더로 연결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지난 2018 러시아월드컵 당시 무득점에 그쳤던 지루는 첫 경기부터 멀티골을 터뜨리며 이번 대회 활약을 예고했다. 또 A매치 51호 골을 기록해 자국의 전설적인 공격수 티에리 앙리와 함께 프랑스 역대 최다 득점 공동 1위가 됐다.

지루의 활약을 앞세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프랑스는 오는 27일 덴마크와 2차전을 치른다. 

STN스포츠=하상우 기자

hsw326@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