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카타르 WC] '전설' 박지성의 바람 “손흥민, 월드컵 최다골 주인공 되길”

[카타르 WC] '전설' 박지성의 바람 “손흥민, 월드컵 최다골 주인공 되길”

  • 기자명 하상우 기자
  • 입력 2022.11.28 21:39
  • 수정 2022.11.28 21:55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축구 해설위원 박지성. 사진|KFA 제공
SBS 축구 해설위원 박지성. 사진|KFA 제공

[STN스포츠] 하상우 기자 = 박지성 SBS 해설위원이 손흥민의 한국 선수 월드컵 최다골 기록 경신을 기대했다.

한국은 잠시 뒤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을 치른다.

경기 시작에 앞서 박지성 위원이 한국 선수 월드컵 최다골에 도전하는 손흥민에게 응원을 보냈다. 

이승우 해설위원은 “손흥민은 월드컵 2차전마다 골을 넣어왔다. 오늘도 시원하게 골을 넣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배성재 위원은 “브라질 월드컵 2차전(알제리전), 러시아 월드컵 2차전(멕시코전), 독일전까지 총 3골을 기록 중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배성재 위원은 “박지성 해설위원은 이번 대회가 바로 손흥민이 최다골을 기록할 때라고 이야기해왔다”고 덧붙였다.

박지성 해설위원은 “한 골만 더 추가하면 (손흥민이) 한국 선수 월드컵 최다골의 주인공이 된다”라며 “한 골 뿐만이 아닌 더 많은 골을 넣어서 격차를 더 벌렸으면 한다. 대한민국 16강 진출의 원동력이 될 득점을 많이 터뜨려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현재 월드컵 통산 3골로 박지성, 안정환과 함께 한국 선수 월드컵 최다골 공동 1위에 올라 있다. 오늘 경기 득점에 성공한다면 단독 1위로 올라서게 된다. 

또 아시아 최다골 기록과도 타이를 이루게 된다. 현재 아시아 선수 월드컵 최다골 기록은 일본의 혼다 케이스케가 작성한 4골이다. 과연 손흥민이 박지성의 바람대로 가나전 득점을 터뜨려 대기록을 달설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STN스포츠=하상우 기자

hsw326@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