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카타르 WC] ‘16강 확정’ 브루노, 한국에 자비 없다...“3연승 목표”

[카타르 WC] ‘16강 확정’ 브루노, 한국에 자비 없다...“3연승 목표”

  • 기자명 박재호 기자
  • 입력 2022.11.29 15:56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경기, 포르투갈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PK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8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경기, 포르투갈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PK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브루노 페르난데스(28)가 “조별리그 3승을 위해 한국전에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포르투갈은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페르난데스의 멀티골 활약으로 2-0으로 이겼다. 가나와의 1차전에서 3-2로 승리한 포르투갈은 우루과이까지 잡으며 최소 조 2위를 화보, 토너먼트 16강행을 확정했다.

페르난데스는 후반 9분 선제골을 넣고 후반 추가시간 추가골을 터트렸다. 애초 첫 번째 골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헤더로 넣은 것처럼 보였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페르난데스의 골로 정정됐다.

경기 후 페르난데스는 “지금 시점에서 누가 골을 넣었는지 중요하지 않다”며 “중요한 건 우리가 강팀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포르투갈은 이제 오는 12월 3일 0시 한국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페르난데스는 “조 1위를 위해 한국전에서 승리해야 한다. 3승 무패로 조별리그를 마치고 싶다”고 강조했다.

한국에 대해서는 “조직력이 좋은 팀”이라고 언근한 뒤 “조별리그에서 이기려면 아직 한 경기가 남았다. 모든 경기를 이기고 싶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