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카타르 WC] “너무 잘하려고 하지마”...구자철, 눈물 흘린 황인범 위로

[카타르 WC] “너무 잘하려고 하지마”...구자철, 눈물 흘린 황인범 위로

  • 기자명 박재호 기자
  • 입력 2022.11.29 16:39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철이 후배 황인범을 위로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구자철 official' 영상 화면 캡처
구자철이 후배 황인범을 위로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구자철 official' 영상 화면 캡처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전 한국 축구 국가대표 구자철이 후배 황인범을 따뜻하게 감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접전 끝에 2-3으로 졌다. 한국은 조별리그 1무 1패, 가나는 1승 1패를 기록했다.

29일 구자철의 공식 유튜브 채널 ‘구자철 official’은 경기 후 믹스드존에서 선수들과 만난 구자철의 모습을 담았다.

황인범은 이날 경기에서 붕대 투혼을 보여줬다. 가나 선수와 충돌 후 머리에서 피가 났지만 머리에 붕대를 감고 그라운드로 돌아와 풀타임 소화했다.

영상에서 황인범은 선배 구자철을 보자마자 안겼다. 이내 황인범이 손으로 얼굴을 가린 채 울음을 터트렸다. 구자철은 황인범을 다독이며 “우리는 맨날 간절해야 해”라고 말했다. 황인범은 “아, 할 수 있을 것 같은데...”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구자철은 “뭔가 이루려고 하지 마라. 잘 하려고 하지 마라. 마지막까지 파이팅하자”며 후배의 부담을 덜어줬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