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카타르 WC] 실컷 욕하더니 결국 사과...알바레즈 "메시에게 미안하다"

[카타르 WC] 실컷 욕하더니 결국 사과...알바레즈 "메시에게 미안하다"

  • 기자명 하상우 기자
  • 입력 2022.12.01 07:13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르헨티나 대표팀 공격수 리오넬 메시. 사진|뉴시스/AP
아르헨티나 대표팀 공격수 리오넬 메시.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하상우 기자 = 멕시코 유명 복서 카넬로 알바레즈(32)가 리오넬 메시(35)에게 공개적인 사과 메시지를 보냈다.

알바레즈는 1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며칠 전 나는 조국에 대한 열정과 사랑에 사로잡혀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 메시와 아르헨티나 국민에게 사과하고 싶다”라며 “우리는 매일 새로운 것을 배우고 이번엔 내 차례였다”고 전했다.

메시는 지난 27일 멕시코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2-0으로 승리 후 라커룸에서 바닥에 놓인 멕시코 대표팀 유니폼을 발로 차는 듯한 행동을 보였다.

해당 장면이 담긴 영상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졌고 이를 본 알바레즈가 격분했다. 그는 “메시가 멕시코 유니폼과 깃발로 바닥을 닦는 걸 봤나?”라며 “내가 아르헨티나를 존중하듯, 그들도 멕시코를 존중해야 한다. 국가에 대해 말하는 것이 아닌 메시의 행동에 대해 말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전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공격수 세르히오 아구에로는 메시를 옹호했다. 그는 “알바레즈는 축구와 라커룸에서 일어나는 일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라며 “경기가 끝나면 유니폼은 항상 라커룸 바닥에 떨어져 있다. 또 잘 보면 메시는 축구화를 벗는 동작을 하다 실수로 유니폼을 찬 것”이라고 옹호했다.

한편 메시의 아르헨티나는 이날 폴란드를 2-0으로 꺾으며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반면 알바레스가 열렬히 응원했던 멕시코는 사우디를 2-1로 이겼지만 골득실차(멕시코 –1, 폴란드 0)에서 폴란드에 밀리며 조 3위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STN스포츠=하상우 기자

hsw326@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