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2018 전국유소년야구대회, 21일 개막…구구단 미미 시구

2018 전국유소년야구대회, 21일 개막…구구단 미미 시구

  • 기자명 이형주 기자
  • 입력 2018.07.19 09:43
  • 0
  • 본문 글씨 키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한국스포츠경제 신한은행드림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가 오는 21일부터 29일까지 열린다
2018 한국스포츠경제 신한은행드림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가 오는 21일부터 29일까지 열린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유소년야구 축제가 열린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은 “2018 한국스포츠경제 신한은행드림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가 오는 21일부터 29일까지 9일간 주말과 여름방학을 이용해 장충리틀야구장 등 총 4개 구장에서 동시에 개막된다”고 19일 알렸다. 한국스포츠경제가 주최하고 대한유소년야구연맹(회장 이상근)이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올해 2회째 열리는 유소년야구 대회로서 전국 119개 팀에서 1,800여명이 참가하며 서울시야구소프트볼협회, 신한은행, 엄지식품, 태송이 후원한다.
그리고 21일 열리는 개막식에는 인기 걸그룹 구구단의 멤버 ‘미미’가 시구자로 참여한다. 또한 프로야구 각 선수단의 스타 선수들의 응원 메시지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번 대회는 초등학교 3학년 이하의 "새싹리그", 초등학교 4~5학년 “꿈나무리그 청룡, 백호”, 초등학교 6학년부터 중1 대상의 “유소년리그 청룡, 백호”, 중2~고3 대상의 “주니어리그“ 등 총 6개 리그로 세분화돼 전경기 토너먼트로 진행된다. 

‘2018 한국스포츠경제 신한은행드림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는 공부하며 야구하는 대회를 목표로 학교 야구부에 입단하지 않고도 클럽 야구를 통해 선수의 꿈을 키우며 미래의 야구 유망주들이 탄생할 요람인 셈이다. 이번 대회 출신이 주축이 된 서울 청원중(김복수 감독)은 지난 3~4월 열린 ‘제23회 LG트윈스기 서울시 중학교 야구대회’에서 우승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 이상근 회장은 “엘리트 체육의 클럽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에 소속된 클럽 유소년야구단에서 뛴 선수들이 전국 중학교 야구부에 진학해 활약하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 

이 회장은 “초등학교부터 뚜렷한 목표가 있으면 좋지만 여러 가지 길을 열어두면 아이에게 좋은 일이 되지 않을까 한다. 많은 경험이 필요한 시기에 여행도 다니고 다양한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게 선택의 기회가 많이 부여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대한유소년야구연맹

total87910@stnsports.co.kr

 

저작권자 © STN 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